관원생 | 학부모
 
 
 
HOME > 커뮤니티 > 교육자료실
 
내 속에 빛나는 보석♡
조회 : 32059        작성자 : 관장님   
내 속에 빛나는 보석


바다 속에 조개 하나가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조개는 이웃에 사는 조개를 만나
하소연을 했습니다.


"내 몸 속에 아주 귀찮은 것이 있어.
무겁고 둥글게 생겼는데 아주 귀찮고 불편해."


그러자 이웃에 사는 조개는
아주 거만한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나는 아주 건강해.
몸 속에 아무것도 이상한 것이 없지.
나는 정말 건강해."
"좋겠다. 난 정말 이 둥글고 무거운 것 때문에
살 수가 없어."


그때 이웃에 사는 게 한 마리가 지나가다
조개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리곤 건강하다고 자랑하는 조개에게 말했습니다.
"너는 건강하지? 물론 그럴 거야.
하지만 네 이웃이 참아내고 있는 그 고통스런 것은
정말 진귀한 진주란다."


그렇습니다.
그 조개가 간직하고 있는 고통은 바로 진주입니다.
아름답고 진귀한 진주를 간직하려면
그만큼의 고통을 감수해야 합니다.


우리는 가족과 친구,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곁에 두고 삽니다.
그러나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고통을 주곤 합니다.


그렇습니다.
사랑과 행복은 고통스러운 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보석을 위해서는
고통스러운 짐을 짊어져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잊고 있는 보물이란
고통스럽지만 함께 해야 할 바로 그 사랑입니다.




-칼릴지브란- "아름다운 생각" 중에서




작성일자 : 2012년 03월 25일


232의 글 ( 1 / 16 )
번호 화일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32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3]관장님13-10-0355980
231 세상의 참된 주인공은 당신입니다. [1]관장님13-09-0849657
230 인생에서 꼭 필요한 다섯 가지 끈 [0]관장님13-07-2145459
229 ♡마음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3]관장님13-04-2850190
228 함께할 줄 아는 사람♡♡♡ [4]관장님13-03-1052969
227 내일 일을 미리 걱정하지 말라. [5]관장님13-01-1328682
226 어느 의사의 유언 [4]관장님12-11-2528839
225 행복이 자라는 나무 [1]관장님12-09-1630876
224 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 [17]관장님12-08-1230953
22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6]관장님12-07-2931522
222 잠시 속아도 좋은 글귀 [6]관장님12-06-1733363
221 율곡이 스무 살 때 자신을 경계하기 위해 지은「자경문」 [5]관장님12-04-2932233
220[선택] 내 속에 빛나는 보석♡ [2]관장님12-03-2532059
219 아름다운 우정♡이란 [7]관장님12-02-0539470
218 우리에게 필요한 세가지(인생의 세가지) [3]관장님11-12-2534367

[1][2][3][4][5][6][7][8][9][10][다음 10개]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