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원생 | 학부모
 
 
 
HOME > 커뮤니티 > 교육자료실
 
잠시 속아도 좋은 글귀
조회 : 33833        작성자 : 관장님   

잠시 속아도 좋은 글귀



어떤 사람이 화장실을 갔답니다.
하루를 살면서 가장 많이 가는 곳 중 한 장소
우연히 눈을 들어 앞을 보니,
짧막한 글귀가
조그마한 메모지에 적혀 있더랍니다.

"당신에게 오늘 기쁜 일이 일어 날 것이다."

더도 덜도 아닌 그 한마디

피식 웃고 나왔는데 이상하게도,
그  한 줄의 글귀가 계속 기억에 남더랍니다.

웬지 정말로 자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이상한 느낌

그 날은 매우 상쾌한 기분으로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또 다시 그 글귀가 생각나더랍니다.

집으로 가는 버스 안의
많은 사람들이 짜증나지도 않았고,
한참을 걸어 올라가야 하는 자신의 조그만 집이
자신이 쉴 수 있는

평화로운 장소인 듯한 포근한 느낌

약간 쌀쌀한 날씨도 시원하게 느껴졌고,
어두운 길에 빛을 밝혀주는
낡은 가로등이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고,
그 위에 떠있는 달이 환하게
웃으면서 자신을 맞아주는 그런 풍족한 느낌

얼굴에 저절로 부드러운 미소가 새겨지고,
내일도 자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희망

단 한 줄의 글귀

당신에게 오늘 좋은 일이 생길겁니다.
이미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루를 즐겁게 보내고 집으로 가는 길이니까요.

아마도 내일 그 글귀가 또 생각날 듯 싶습니다.

"오늘 당신에게 좋은 일이 생길겁니다."

그럴겁니다. 매일 매일  좋은 일이 생길겁니다.

여러분도 한 번 속아보지 않으시렵니까?
밑져야 본전이면, 한 번만 속아 주세요.
당신에게 오늘 좋은 일이 생길테니까요.







- 좋은 글 중에서 -








작성일자 : 2012년 06월 17일


232의 글 ( 1 / 16 )
번호 화일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32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3]관장님13-10-0356648
231 세상의 참된 주인공은 당신입니다. [1]관장님13-09-0850270
230 인생에서 꼭 필요한 다섯 가지 끈 [0]관장님13-07-2145962
229 ♡마음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3]관장님13-04-2850750
228 함께할 줄 아는 사람♡♡♡ [4]관장님13-03-1053516
227 내일 일을 미리 걱정하지 말라. [5]관장님13-01-1329122
226 어느 의사의 유언 [4]관장님12-11-2529318
225 행복이 자라는 나무 [1]관장님12-09-1631315
224 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 [17]관장님12-08-1231400
223 생각나는 얼굴이 되고 싶습니다. [6]관장님12-07-2932019
222[선택] 잠시 속아도 좋은 글귀 [6]관장님12-06-1733833
221 율곡이 스무 살 때 자신을 경계하기 위해 지은「자경문」 [5]관장님12-04-2932680
220 내 속에 빛나는 보석♡ [2]관장님12-03-2532517
219 아름다운 우정♡이란 [7]관장님12-02-0539991
218 우리에게 필요한 세가지(인생의 세가지) [3]관장님11-12-2534880

[1][2][3][4][5][6][7][8][9][10][다음 10개]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