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원생 | 학부모
 
 
 
HOME > 커뮤니티 > 인성자료실
 
[2014년 12월 넷째주] 사자와 생쥐
조회 : 12837        작성자 : 관장님   

사자가 낮잠을 자고 있을 때, 생쥐가 그의 발등을 밟고 넘어가다가 그만 잡히고 말았습니다. 생쥐는 제발 잘못했으니 한 번만 용서해 달라고 애원하였습니다.
“만일 용서하여 주신다면 그 은혜를 잊지 않고 갚겠습니다.”
사자는 생쥐가 자기를 도와주겠다는 말이 우스웠지만 생쥐를 살려주었습니다.
얼마 후, 사자는 사냥꾼의 큰 그물에 걸려 빠져 나오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생쥐가 멀리서 사자의 울음소리를 듣고 달려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자기를 살려준 그 사자가 그물에 걸려 발버둥을 치고 있는 게 보였습니다. 생쥐는 재빨리 달려가 날카로운 이빨로 그물을 물어뜯어 사자를 구해주었습니다.
그리고는 사자에게 말했습니다.
“당신은 그 때, 나의 도움을 받으리라고 생각지도 못했겠지요. 당신 같은 숲 속의 왕에게 생쥐가 도움을 준다고 하니까 비웃었겠지요. 그러나 보잘것없는 생쥐도 사자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을 이제는 아셨겠지요?”

존재하는 모든 것은 그 나름대로의 능력과 가치를 지닌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지금은 보잘것없는 것도 내일은 어떻게 쓰일지 아무도 모르는 일이거든요.
“사물의 가치는 필요에 의해 알려진다.”
생쥐가 사자에게 어떠한 존재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모든 존재자는 그 나름의 존재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그 자체로 존중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도록 해 봅시다.

작성일자 : 2015년 01월 30일


586의 글 ( 1 / 40 )
번호 화일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86 [2015년 2월 넷째주] 꽃게의 여행 [1]관장님15-01-3017743
585 [2015년 2월 셋째주] 소나무와 참나무 [0]관장님15-01-3014674
584 [2015년 2월 둘째주] 양이 다른 고기 한근 [0]관장님15-01-3015373
583 [2015년 2월 첫째주] 물에 빠진 양반 [0]관장님15-01-3012977
582 [2015년 1월 넷째주] 포도밭의 여우 [0]관장님15-01-3012830
581 [2015년 1월 셋째주] 향기없는 꽃 [0]관장님15-01-3012680
580 [2015년 1월 둘째주] 시장에서 얻은 깨우침 [0]관장님15-01-3012585
579 [2015년 1월 첫째주] 지나친 욕심 [0]관장님15-01-3012641
578 [2014년 12월 다섯째주] 절영지회 [0]관장님15-01-3012732
577[선택] [2014년 12월 넷째주] 사자와 생쥐 [0]관장님15-01-3012837
576 [2014년 12월 셋째주] 따뜻한 마음 [0]관장님15-01-3013063
575 [2014년 12월 둘째주] 껌한조각 [0]관장님15-01-3013071
574 [2014년 12월 첫째주] 송영복씨의 삶 [0]관장님15-01-3013598
573 [2014년 11월 네째주] 부모님의 은혜 [2]관장님14-11-1016155
572 [2014년 11월 셋째주] 행주산성의 여인들 [0]관장님14-11-1016625

[1][2][3][4][5][6][7][8][9][10][다음 10개]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