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원생 | 학부모
 
 
 
HOME > 커뮤니티 > 인성자료실
 
[2014년 12월 다섯째주] 절영지회
조회 : 13126        작성자 : 관장님   

초(楚)나라 장왕(莊王)이 전투에 이겨 궁중에서 성대한 연회를 베풀고 문무백관을 초대했다. 신하들이 모두 큰 소리로 환성을 지르며 왁자지껄 소란했다. 바로 그때 등불이 꺼지더니 왕의 애첩이 비명을 질렀다. 어느 누가 그녀를 안고 희롱했던 것이다.
그녀는 놀라면서도 그 사나이의 갓끈을 잡아 뜯고는 왕에게 호소했다.
"폐하, 등불을 켜게 하시고 갓끈이 없는 자를 잡아 주세요."
불만 켜면 갓끈이 끊긴 자가 바로 감히 왕의 애희(愛姬)를 희롱한 자라는데 드러날 판이었다. 그러나 왕은 도리어 불을 켜지 못하게 하고 큰소리로 모두에게 갓끈을 떼어 던지도록 했다. 따라서 다시 불을 켜도 그 자리에 모인 모든 장수가 갓끈을 뗀 뒤라 누가 그런 무엄한 짓을 했는지 드러나지 않았다.

3 년 후 진(秦)나라와 전쟁이 벌어져 진군에 패한 왕이 위험에 빠져 있자 목숨을 내던져 분전하여 왕을 구하고 그의 용기 덕분에 드디어 대승을 거두게 한 장수가 있었다.
장웅(蔣雄)이란 장수였다.
장왕이 이상하게 생각하여 그를 불러 물었다.
"나는 평소에 그대를 특별히 우대한 것도 아닌데 어째서 그토록 죽기를 무릅쓰고 싸웠는가?"
그러자 그 장수가 엎드려 말했다.
"저는 이미 죽은 목숨이었습니다. 3년 전에 갓끈을 뜯겼던 것은 바로 저였습니다. 그때 폐하의 온정으로 살아날 수 있었으니 그 뒤로는 목숨을 바쳐 폐하의 은혜에 보답하려 했을 뿐입니다."
이 싸움에서 진에게 이기고 난 다음부터 초는 차츰 강대해져서 장왕은 급기야 춘추오패(春秋五覇)의 한 사람이 되었다.

작성일자 : 2015년 01월 30일


586의 글 ( 1 / 40 )
번호 화일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86 [2015년 2월 넷째주] 꽃게의 여행 [1]관장님15-01-3018306
585 [2015년 2월 셋째주] 소나무와 참나무 [0]관장님15-01-3015135
584 [2015년 2월 둘째주] 양이 다른 고기 한근 [0]관장님15-01-3015855
583 [2015년 2월 첫째주] 물에 빠진 양반 [0]관장님15-01-3013343
582 [2015년 1월 넷째주] 포도밭의 여우 [0]관장님15-01-3013224
581 [2015년 1월 셋째주] 향기없는 꽃 [0]관장님15-01-3013063
580 [2015년 1월 둘째주] 시장에서 얻은 깨우침 [0]관장님15-01-3012980
579 [2015년 1월 첫째주] 지나친 욕심 [0]관장님15-01-3013027
578[선택] [2014년 12월 다섯째주] 절영지회 [0]관장님15-01-3013126
577 [2014년 12월 넷째주] 사자와 생쥐 [0]관장님15-01-3013217
576 [2014년 12월 셋째주] 따뜻한 마음 [0]관장님15-01-3013433
575 [2014년 12월 둘째주] 껌한조각 [0]관장님15-01-3013451
574 [2014년 12월 첫째주] 송영복씨의 삶 [0]관장님15-01-3013976
573 [2014년 11월 네째주] 부모님의 은혜 [2]관장님14-11-1016612
572 [2014년 11월 셋째주] 행주산성의 여인들 [0]관장님14-11-1017041

[1][2][3][4][5][6][7][8][9][10][다음 10개]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