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원생 | 학부모
 
 
 
HOME > 학부모자료실 > 마음의 글
 
화장품값 알고보니 '거품이 태반'…원가는 10%
등록일 : 2012-04-23    조회 : 61769    등록자 : 관장  
유통비용·광고비, 제조원가의 8배…가격거품은 소비자에게 전가
 
 
아모레퍼시픽이나 lg생활건강의 브랜드 오휘, 시슬리 등으로 국내에서 시판되는 화장품의 유통비용과 광고비가 제조원가의 8배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만원짜리 화장품에 낀 거품을 제거하면 제조원가는 2~3만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불합리한 유통구조에서 비롯된 가격거품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되고 있다.

◈ 설화수 자음생 크림 제조원가는 3만원?

백화점에서 22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자음생 크림'은 제조원가가 3만원을 넘지 않는 것으로 CBS가 공정거래위원회와 화장품업계를 상대로 취재한 결과 확인됐다.

판매가격 22만원 가운데 30% 수준인 6만 6,000원가량은 백화점이나 홈쇼핑, 방문판매 등 유통업자들이 유통수수료로 가져가고 나머지 70% 가운데 화장품 제조사가 챙기는 이윤이 10%, 광고와 판촉비용 20~25%, 연구개발비와 물류비, 제조사 인건비 등이 나머지 20%를 차지했다.

설화수 자음생 크림 제조원가와 관련해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화장품의 제조원가는 대외비에 해당하는 것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고 답했다.

제조사가 제품생산을 위해 지출하는 인건비와 물류비, 연구개발비, 광고비 등은 제품생산과 유통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비용으로 인정하더라도 백화점 등 유통단계에서 발생하는 15~40%의 수수료는 '너무 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화장품업계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6일 CBS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아무리 수십만원에 판매하는 화장품이라고 하더라도 기초화장품은 제조원가가 2~3만원을 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공개한 유통수수료에 따르면, 화장품 판매 유통 수수료는 백화점 25~34%(평균 31%), 홈쇼핑 15~40%(평균 32.7%), 방문판매 40%에 이른다.

다른 화장품 브랜드는 어떨까?

◈ SKII 랑콤 등 외제화장품 원가도 10% 불과

국내 여성들에게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SKII나 프랑스 메이커 랑콤 등 외제브랜드, 다른 국내 브랜드 화장품 역시 아모레퍼시픽의 경우와 크게 다르지 않다. 소비자들이 지불하는 화장품 가격에 거품이 많이 끼어 있다는 것이다.

화장품 업계 다른 관계자는 "고가 수입품 화장품의 스킨, 로션 등 기초화장품의 제조원가는 판매가격의 5~6%도 있다"며 "10만원에 판매되는 아이쉐도우는 제조원가가 100원이 안되는 것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SKII는 백화점에 판매가의 32%가량을 임대수수료로 내고 있고 랑콤은 28%, LG생활건강 프리미엄 브랜드 오휘 30%, 시슬리 28% 등으로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중에서 유통되는 화장품 가격에 과다한 거품이 끼어 있다는 사실은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공개한 자료에서도 확인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 자료에 따르면, 에스티로더의 일명 갈색병 에센스(나이트 리페어 리커버리 콤플렉스)는 수입 통관 가격이 5달러58센트(약 6289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실제 백화점 등에서는 15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또 9만8000원에 판매되는 랑콤의 제니피크 아이크림도 통관가격은 8762원, 시슬리 아이앤립 크림의 통관가격은 3만640원으로 나타났지만, 판매가격은 각각 9만8000원, 19만원에 달했다.

에스티로더의 경우 수입 통관가격 대비 최고 24배의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고, 랑콤, 디올 등도 10배 이상 높은 가격을 받고 있는 것이다.

◈ 고급이미지 마케팅도 가격거품에 한몫

여기에 화장품 업계의 고급이미지 마케팅도 가격거품에 한 몫하고 있다.

설화수 브랜드는 최근 8만원인 윤조에센스의 가격을 8만원에서 8만 5,000원대로 인상하는 등 제품 가격을 평균 3.3~8.3% 올렸다. 고가전략을 내세운 설화수 브랜드가 외제 화장품과의 가격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가격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화장품의 경우 고가 이미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수입 화장품업체가 가격을 일제히 올리자 이에 질세라 가격 인상에 동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설화수의 가격인상은 최근 가격 인상을 단행한 SKII, 키엘, 에스티로더, 크리니크, 바비브라운 등 10~20개 인기 수입화장품업체에 뒤이어 단행됐다.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2012-06-20
  살면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6]2012-05-17
  내 속에 빛나는 보석 [2]2012-03-20
  미움과 다툼은 하루해를 넘기지 말라 [4]2012-02-20
  삶이 힘들 때 이렇게 해보세요 [7]2012-01-20
  선물 [7]2011-12-22
  얼굴은 마음의 거울입니다. [3]2011-11-18

[이전 10개][11][12][13][14][15][16][17][18][19][20][다음 10개]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