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원생 | 학부모
 
 
 
HOME > 학부모자료실 > 생활의 지혜
 
여성 많은 '알레르기성 결막염' 화장 등 눈건강 주의
등록일 : 2017-03-28    조회 : 12424    등록자 : 관장  

여성 많은 '알레르기성 결막염' 화장 등 눈건강 주의

뉴스 기사
매년 진료인원 180만명 이상, 봄·가을에 증가…20대 이상에서 여성이 2배 많아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눈 화장 등을 자주하는 20대 이상 여성에서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이 눈(결막)에 접촉해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질환으로 일반적인 증상은 가려움,충혈, 눈의 불편한 느낌이나 심한 경우 눈부심,시력저하가 나타나기도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대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진료정보를 분석한 결과, 매년 약 180만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진료비용은 2015년 기준 약 2만8000원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15년 기준 10세 미만 소아 진료인원은 약 37만4000명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20.4%를 차지해 5명 중 1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10대(15.6%), 30대(13.1%), 40대(12.8%) 순이었다.

성별 진료인원은 여성이 남성보다 약 1.5배 많았으며, 특히 20세 이상 연령구간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세 미만 소아를 제외한 전 연령구간에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보다 많았다.

월별로는 황사,꽃가루 등이 많이 발생하는 봄,가을철에 진료인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부터 5월까지 진료인원이 증가한 후, 여름철에 잠시 감소했다가 가을에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최근 2개년 동안은 과거에 비해 4월 진료인원이 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발병 시기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연평균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대전광역시이며, 5년간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충청남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5년 평균)이 많은 지역은 대전광역시(4369명), 광주광역시(4116명), 제주특별자치도(4115명) 순었다. 반면 경상북도(2502명), 대구광역시(2663명) 등은 진료인원이 적었다.

진료인원의 증가가 많은 지역은 충청남도와 전라북도로 2015년 인구 10만명당 각각 3873명, 3484명이 진료를 받았고, 2011년 대비 552명, 317명씩 증가해 다른 지역에 비해 증가인원이 많았다.

눈을 감싸고 있는 결막에 알레르기로 인해 염증이 생기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이 간지럽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며 충혈, 눈곱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미세먼지로 인해 결막에 상처가 발생해 평소보다 쉽게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보다 많은 이유는 화장품, 렌즈, 인조 속눈썹 등의 사용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증상이 발생했을 때는 병원 진료를 받고 안약을 처방받아야 하며, 인공눈물, 냉찜질 등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하경 심사위원은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날씨에는 일기예보를 확인해 외부활동을 줄이는 것이 가장 좋으며, 눈을 비비는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외부활동 시 인공누액 사용, 안경 착용 등이 알레르기성 결막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 894번지 / ☎TEL: 053-964-6405 안일태권도체육관